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고맙습니다. 다시만나요.
    기억 2019.09.08 22:04

     

    백지장 같이

    새하얀 글 입력공간을

    넋을 놓은 채 한참

    쳐다보고 있었습니다.

    어떻게 말을 꺼내야할까?

     

    이별을 고하는 일,

    몰랐던 건 아니지만

    막상 마주하니 더 힘겹군요.

     

    2019년 9월 8일.

    이 집에서의 마지막 손님을

    떠나보냈습니다.

     

    2012년 1월 15일에

    문을 열었습니다.

    짧지 않았다고 생각되는 시간,

    희망했던 것 보다는 짧은 시간.

     

    오랜 시간이 지나도

    편히 다시 찾을 수 있는

    제주의 나만의 공간 같은 집이길

    바라면서 시작했어요.

     

    짧지 않은 시간동안

    그 바람이 현실이 되는

    마법 같은 일들을 경험했습니다.

     

    한편으로 언제까지 이 공간을

    이어갈 수 있을까? 하는

    스스로에 대한 질문도

    늘 공존했었어요.

     

    막연히 느꼈던 그 언젠가보다는

    짧은 시간이 된 것 같아

    아쉬움이 몹시 크지만

    어쩔 수 없는 이별을 맞게 되었어요.

     

    여러면에서 정말 쉽지 않은

    결정이었습니다.

    하지만 제주에서의 보다 나은

    삶을 일궈나가기 위해서는

    결단을 내려야했어요.

     

    그동안 이 공간을 더욱 빛나게

    해 주셨던 수많은 손님들께

    감사의 마음 꾹꾹 눌러담아

    전해드립니다.

     

    제주에 잘 정착할 수 있게,

    좋은 분들과 인연 맺게 해주고

    많은 추억을 안겨준 이 집에도

    고마운 마음 마당 한 켠에

    묻어두고 떠납니다.

     

    제주도 어딘가에서

    다른 모습, 변함없는 마음으로

    다시 뵐 날을 기약합니다.

    '기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    고맙습니다. 다시만나요.  (4) 2019.09.08
    태풍.욕심  (0) 2019.08.12
    새 오디오  (0) 2019.06.17
    선물  (0) 2019.06.04
    첫 경험  (0) 2019.05.29
    연두빛 5월  (0) 2019.05.08

    댓글 4

    • 프로필사진

      6월경 딸 아이와 함께 2박동안 편안했던 기억에 다시금 찾고자 들어오니, 이런 글이 있네요.
      짧게나마 찾아보니 저희가 다녀간 시점 이전에 이미 마음을 정리하셨었던 모양입니다.
     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성스러웠던 그 공간의 배려는 너무나 감사했습니다.
      수고하셨어요. 다시만나요.

      2019.10.15 16:29
      • 프로필사진

        안녕하세요?
        그간 잘 지내셨지요?
        금새 이렇게 다시 찾아주셨는데 반갑게 맞이해 드리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에요.
        마지막 손님까지 흐트러짐 없이 최선을 다하려 애썼었는데 저희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던 것 같아 기쁩니다.
        인삿글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.
        아름다운 가을 되셔요~^^

        2019.10.15 20:59 신고
    • 프로필사진

      안녕하세요? 포항에 사는 민성, 민경이 엄마입니다. 오늘 일상에 지쳐 쉼이 필요한 친구에게 마드레를 추천하고는 저도 그리워져서 방문했는데, 깜짝 놀랐어요..
      제주도 우리집. 아이들에게 마드레는 그런 의미였는데^^ 저희는 아쉽지만, 많은 고민 끝에 내린 결정이신 것 같아서 응원합니다.
      건강하시고, 행복하시고, 건승하시길 바래요. 밧거리의 깨끗한 통창에서 보던 돌담, 새벽 새소리는 늘 그리울거예요. ^^

      2019.10.27 21:09
      • 프로필사진

        안녕하세요? 정말 오랜만이에요.
        한참만에, 그것도 친구분에게 추천해 주시면서 그리움에 찾아주셨는데 아쉬운 소식 전해드려서 저희도 마음이 아프네요ㅠㅠ
        제주도 우리집으로 여겨주셔서 정말 감사해요. 따뜻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시는 것도요.
        민성,민경이는 그 사이 많이 자랐겠네요. 제주에서 모두 다시 만날 수 있길 바랄게요. 고맙습니다!^^

        2019.10.28 02:50 신고